연구동향정보
제목 COVID-19 세가지 진단검사 비교 : 비인두도말 PCR, 타액 PCR, 신속항원검사
글쓴이 관리자
첨부파일

- Three COVID-19 Diagnostic Tests in Korea -

 

"비인두도말 PCR→타액 PCR→신속항원검사 순 권장…검사결과 정확도 차이"

 

우리나라에서 현재 시행되고 있는 세가지 코로나19 검사진단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세 가지 코로나19 검사법에 대해 설명하면서 민감도(Sensitivity)와 특이도(specificity)를 공개했다. 민감도는 양성을 양성으로 판단할 확률을, 특이도는 음성을 음성으로 판단할 확률을 의미한다. 민감도가 높으면 위음성이 나올 확률이 적음을 의미한다.  표준검사법인 비인두도말 PCR(실시간 역전사 중합효소 연쇄반응, rRT-PCR, qRT-PCR)은 민감도 98% 이상, 특이도 100%이며 타액 PCR은 민감도 92%, 특이도 100%다.  반면, 신속항원검사법은 민감도 90%, 특이도 96%로 세 가지 검사법 중 가장 낮다. 신속항원검사를 받은 10명 중 1명은 위음성, 즉 양성인데 음성으로 잘못 판정될 수 있다는 의미다. 그마저도 증상이 있는 코로나19 확진자를 평가한 결과로 무증상자에 대한 임상 평가는 이뤄지지 않았다. 검사 정확도로 보면 표준 검사법인 비인두 PCR, 타액 검체 PCR, 신속항원검사법 순으로 정확도가 높다.

 

출처 : 질병관리청

 

대한진단검사의학회는 신속항원검사는 무증상 코로나19 확진자까지 대상으로 평가하면 민감도가 50~60% 정도임을 보고했다. 진단검사의학회가 실시한 PCR 검사 189만319건을 분석한 결과, 국내 코로나19 환자의 Ct값은 25(중앙값, median)다. Ct값이 25~35 사이로 양성인 코로나19 확진자가 많지만 23까지만 검출할 수 있는 신속항원검사로는 이들을 놓칠 수 있는 단점을 지적했다. 이처럼 위음성이 나올 확률이 높은 신속항원검사를 대규모 선별검사에 활용하기 시작했지만 위음성을 거르는 방법은 마련되지 않았다. 오히려 양성이 나왔을 경우 다른 표준 PCR 검사를 한번 더 실시해 위양성 여부만 확인할 필요가 있다.


 

1. 비인두 도말 유전자 증폭 PCR 검사 (Real-Time PCR Tests)

비인두도말 유전자 증폭 PCR검사는 결과에 대한 신뢰도 높아 세계 표준검사법으로도 사용된다. 국내에서 기존에 코로나19 진단검사에 사용해온 검사법은 콧속이나 목 뒤 깊숙이 면봉을 넣어 검체를 채취하는, '비인두도말 유전자증폭'(PCR) 검사이다. 리보핵산(RNA)을 추출한 후 그 RNA를 증폭시켜 코로나19에 특징적으로 나타나는 유전자가 2가지 이상 양성인 경우를 확진으로 판단한다. 다만 검체 채취 과정에서 충분한 양의 바이러스 세포를 채취하지 못하면 바이러스에 감염됐다 하더라도 음성이 나올 수 있다.  



 

2. 침으로 검사하는 타액 검체 PCR 검사 (Reverse-Transcription-Loop-Mediated Isothermal Amplification (RT-LAMP)

 

타액 검체 PCR 검사는 기존 PCR 검사에서 비인두 검체 대신 침을 이용한다는 것 외에는 PCR검사와 동일하고, 진단시약도 일반 PCR검사와 동일다. 비인두 검체를 이용할 때와 비교해 민감도는 92%, 특이도는 100%로 보도되었다. 비인두도말 PCR 검사에서는 의료진이 검사 대상자의 상기도(기도 중 상부)에서 검체를 채취하지만, 침으로 검사하는 타액검체 PCR 검사를 이용하게 되면 채취에 드는 노력과 시간이 대폭 줄어들어 검사 건수를 대폭 늘릴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다만 비인두 도말 PCR 검사보다 민감도가 떨어지는 단점이 있다. 



 

3. 신속항원검사(Antigen-Based Tests)

 

신속항원검사는 비인두에서 채취한 검체 속에서 단백질 등 코로나19 바이러스 구성 성분(단백질 등)의 존재 여부를 확인하는 검사법이다. 선별검사소에서 사용되는 신속항원검사는 무증상 포함하면 민감도가 50~50%로 위음성 확률이 높아 선별검사에 위음성 확진사가 높아질 수 있다는 우려가 있어 기존의 비인두 도말 PCR 검사로 양성여부를 재확인할 필요가 있다.  비인두 도말 PCR 검사법이 감염된 세포에서 바이러스 자체를 검사한다면 신속항원검사법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체내에 들어올 때 우리 몸의 면역 반응으로 인해 생기는 항체를 검사하는 것이다. 검체에서 항원이 검출되면 양성, 즉 감염 상태로 추정할 수 있다. 그러나 PCR 검사와 비교했을 때 민감도와 특이도가 낮아 양성자를 음성으로 판정하는 '가짜 음성'이나 음성자를 양성으로 판정하는 '가짜 양성' 등 '위양성률'이 높다는 한계가 있기 때문에 보조적 수단으로 사용하도록 당국은 권고했다.  또 체내 바이러스 양이 많은 감염 초기에 사용해야 보다 정확한 결과를 얻을 수 있다.  신속항원검사는 위음성 가능성이 존재하기 때문에 보조적인 코로나감염 검사 방법으로 코로나19 의심 증상에 부합하는 임상 증상이 나타났거나, 역학적 연관성이 있는 경우에는 PCR 검사부터 받는 것이 더 안전하고 효과적이다.  또 신속항원검사에서 양성이 나오는 경우에는 반드시 비인두 도말 PCR 검사로 재검사를 해서 양성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우리나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현재 수도권의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의심 증상 없이도 누구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한 가운데 새롭게 도입되는 신속항원진단검사법에 대해 기존의 'PCR 검사법'(비인두도말 유전자증폭 검사법)을 적용하되, 희망자는 '타액 검사 PCR'이나 '신속항원검사'를 받을 수 있음을 밝혔다. 새 검사법이 현행 표준 검사법인 PCR 검사를 대체하는 것은 아니라면서 각 검사법의 정확도나 환자의 상황을 고려해 비인두도말 PCR→타액 PCR→신속항원 진단순으로 검사를 받아줄 것을 권고했다.

 

 

의과학연구정보센터(MedRIC) 제공

 


2020-12-23 오후 4:13:50, 조회수 : 35795